본문 바로가기

krew story/krew interview

쇼핑플랫폼개발파트 Harley

우리 서비스의 뒷단을 받쳐주는 쇼핑플랫폼개발파트 Harley

쇼핑플랫폼개발을 담당하는 Harley입니다. 카카오톡의 여러 쇼핑 서비스의 뒷단을 받쳐주는 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커머스와의 인연은 2014년 선물하기 서비스 개발에 참여하며 시작되었는데 특가 상품이 몇 초 만에 품절되고 매출 그래프들이 올라가는 것들을 보면서 쇼핑 서비스에 매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자기주도적인 업무 경험'이 있으신가요?

자기주도적으로 일하기에 연차에 상관없이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고 업무에 제한을 두지 않습니다. 최근 입사한 동료로부터 ‘테스트하는게 어렵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에 하루 30분씩 관심 있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쉽게 테스트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보자고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테스트 시나리오를 짜는 과정에서 커머스 이해도도 더 높아질 수 있고 주변 동료들에게도 도움을 줄 수 있어 뿌듯합니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주도적으로 협업하는게 자기주도성이라 생각합니다.

 

Harley가 느낀 카카오커머스만의 장점은 무엇인가요?

넓은 시야로 내가 하는 일과 회사 전체의 움직을 볼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입니다.  여러 프로젝트 진행 상황이 '공개공유'되기 때문에 다른 팀에서 하는 업무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회사에서 일하는게 즐거운 이유 중 하나는 같이 일하는 동료들이 저에게 자극을 많이 주고 성장할 기회를 준다는 점입니다. 한두 마디로 끝낼 수 없을 정도로 좋은 동료들이 많습니다.

 

새로운 동료가 입사한다면 어떤 크루이길 바라나요?

튼튼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경쟁력을 갖춘 분이면 좋겠고, 업무 경험을 잘 설명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솔루션(ES, Hadoop, HBase 등)을 잘 응용할 수 있다면 안정적인 서비스 개발에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단순히 사용해본게 아닌 어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용을 했고 다른 비슷한 솔루션들과 비교했을 때 어떤 장단점이 있었는지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처음부터 완벽하게 만드는 것보다 꾸준하게 개선시키려 노력하는 분이었으면 합니다.

'krew story > krew inter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물하기기획파트 Chie  (0) 2020.02.20
P.O.D 파트 Mason  (0) 2020.02.20
쇼핑플랫폼개발파트 Harley  (0) 2020.02.20
경영기획파트 Henry  (0) 2020.02.20
소싱팀 MD May  (0) 2020.02.20
패션셀 MD Juicy  (0) 2020.02.20